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가 골을 한번 넣을 때마다 그만큼 무너지고 있는 문화 장벽

기사입력 2018.08.13 13:49 조회수 6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image.png

 

리버풀의 이집트인 스타 선수모하메드 살라는 이번 게임 49게임에 출전해 43개의 골을 기록하였다그의 활약은 그의 팀을 10여년만에 챔피언스 리그 결승에 진출하는 데에 결정적 역할을 하였다.
 
모하메드 살라의 세레모니 루틴은 이제 대중들에게 익숙해 졌다리버풀 축구 경기장의 모든 사람들이 이 이집트인 축구 선수가 또 한번 골을 넣은 것에 대한 기쁨의 환호성을 지르면살라는  두 팔을 넓게 뻗곤 팬들이 있는 가장 가까운 곳으로 달려간다그 다음 살라는 그 앞에 가만히 서서 관객의 환호성을 흡수한다.

동료들의 축하를 받은 뒤 살라는 경기장의 중심부로 조용히 걸어간다. “그러면 세상의 모든 것이 일시정지 된 기분이 듭니다.” 리버풀 팬들의 팟 캐스트인 안필드 랩(The Anfield Wrap)의 진행자이자 리버풀의 홈 경기장을 주기적으로 찾는 닐 앳킨슨(Neil Atkinson)이 말하였다살라는 그의 두 손을 하늘 위로 높이 치켜 들고 무릎을 경기장 바닥에 꿇는다그리고 그는 엎드려 그의 무슬림 신념에 깊이 심취하는 시간을 갖는다

“(살라가 의식을 시작하면관중들은 조용히 숨을 죽이고 살라가 그의 종교 의식에 몰입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앳킨슨이 말하였다살라가 의식을 마치고 일어나면또 다시 환호성이 들리기 시작한다. “그 다음엔 모든 사람들이 그의 골을 다시 한번 축하해주죠.” 
살라는 이번 시즌 유럽 축구의 깜짝 스타로 떠올랐다그는 리버풀에서의 첫 시즌에 49게임에 출전하여 43개의 골을 기록하였다또한살라는 10여년 만에 리버풀이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에 진출하게 견인하였음은 물론그의 동료들과 축구 기자 협회가 선정한 영국 내 올해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살라의 굳건한 종교적 신념은 그를 사회/문화적으로 중요한 인물로 격상시켰다현 시점 영국의 국민들 사이에선 이슬람 혐오증이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고정부는 불법 체류자들에 대해 혹독한 환경을 조성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이러한 영국에서 북아프리카 사람이자 무슬림 신자인 살라가 살아남았을 뿐만 아니라 추앙 받는 존재가 되었다는 것은 그 의미가 크다..

 

 

image (1).png

 

 

image (2).png

 

살라는 이슬람의 가치를 상징하는 인물일 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도 깊은 신앙심을 품고 있는 인물입니다.” 영국 이슬람 협의회(Muslim Council of Britain)의 수석 비서직을 맡고 있는 미즈아드 베르시(Miqdaad Versi)가 말하였다. “살라는 (모든 사람이좋아할 수 밖에 없는 청년입니다그는 본인이 소속된 팀의 영웅이 되었습니다특히 리버풀 지역에선 살라를 굉장히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죠살라가 영국 사회에 만연해진 이슬람 혐오증의 해결책이 될 수는 없겠으나해결에 중추적 역할을 할 수는 있습니다.”

25세의 이 청년은 이제 본인이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것에 익숙해져 보인다경기 종료 직전 살라가 찬 날카로운 페널티 킥이 성공하여 이집트가 이번 여름 개최되는 월드컵 본선에 1990년 이후 처음 진출하게 된 뒤그는 작년 10월 이집트의 국보로 지위가 격상되었다경기가 끝난 뒤 누구보다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인 살라는 이집트의 도시 알렉산드리아에 위치한 축구 경기장 밖에서 팬들의 어깨에 업혀 돌아다니기도 하였다.

살라의 얼굴은 카이로의 무수히 많은 벽들에 새겨져 있다카이로의 시내에 위치한 한 카페의 외벽에 그려진 살라의 벽화는 관광 명소로 부상하였다카이로의 상점들은 전통적으로 라마단 시기에 사람들이 선물로 주고 받는 침대 커버와 손전등을 비롯하여 모든 상품에 그의 얼굴을 인쇄하여 판매하고 있다지난 3월 실시된 이집트의 대통령 선거에서는 살라가 입후보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득표 수를 얻었다고 전해졌다프리미어 리그를 포함한 전반적 유럽 축구 리그는 전부터 이집트에서 유명했지만이제는 카이로의 위치한 커피숍과 물담배바에 수천명이 리버풀의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매번 모인다

지금까지 모하메드 살라가 이루어 낸 것들을 이룬 이집트인은 없었습니다이것이 그가 대중들에게 너무나도 중요한 존재가 된 이유죠.” 이집트인 축구 분석가 아메드 아타(Ahmed Atta)가 말하였다. “모든 사람들이 이젠 프리미어 리그 경기를 봅니다소셜 미디어는 살라의 사진들로 넘쳐나죠.” 살라의 유명세는 축구 경기장에서 발휘되는 그의 기량이 낳은 결과만은 아니다그의 박애주의적 행보 역시 그의 유명세에 큰 기여를 하였다

살라는 지속적으로 자선 단체와 고향에 금전적 기부를 행해왔습니다.” 나일강 하류 삼각주 지역에 위치한 동네인 나그릭(Nagrig)에서 어린 살라의 재능을 발견한 축구코치 엘시시니(Elshishiny)가 말하였다. “살라가 걸어 온 지금까지의 행보는 누구라도 그를 동경하게 만들기에 충분합니다.”

살라는 나그릭의 한 병원에 투석기를 기부하였고 공립 스포츠 센터학교그리고 이슬람 사원을 재건축하기 위한 비용을 지원하였다그는 또한 휘청거리는 이집트의 경제를 북돋기 위해 투자 자금을 지원하였으며지난 4월 이집트 정부에서 내놓은 마약 중독 방지 캠페인 홍보 동영상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다동영상이 공개된 지 3일도 채 지나지 않아 마약 치료를 찾는 사람들의 수가 평소의 4배 이상으로 증가하였다고 이집트 사회 연대(Egyptian Ministry of Social Solidarity)가 밝혔다.

 

image (3).png

 

살라의 종교적 신념을 숨기지 않으려는 태도는 이집트 내에 그의 유명세에 더욱 불을 지피었다. “사람들은 이슬람 혐오 문화가 만연한 이 시대에 이슬람교도들이 아닌 사람들 앞에서 무릎 꿇고 기도하길 두려워하지 않는 살라의 모습에 열광합니다.” 아타가 말했다. “이것이 그들에겐 승리감을 안겨주는 것이죠.”

시리아예멘그리고 방글라데시 지역 출신의 무슬림 사회 역시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영국 내에서 무슬림 신자들은 억압 당하고 있다고 리버풀 시내의 토스테트(Toxteth) 지역에 위치한 알 마르사(Al Masra) 사원의 이맘인 아부 우사마 아타바비(Abu Usamah Atthababi)가 말하였다.

최근 들어 영국 내에 반()이슬람적 범죄의 수가 급증하고 있다고 영국 경찰이 밝히었다이러한 혐오 추세는 2015년 파리에서, 2016년과 2017년 런던에서그리고 2017년에 영국 맨체스터에서 일어난 이슬람 주도의 테러 공격 이후 격화되었다자선 단체 텔 엠에이엠에이(Tell MAMA)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반이슬람 범죄의 건수는 2015년에 비해 47퍼센트 증가하였다.
이슬람에 대한 혐오가 증가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한 증거만 넘쳐나는 것이 아닙니다,” 버시가 말하였다. “이젠 이슬람에 대한 혐오가 점점 만연해지고 있어요주류 문화 내에서 이슬람 혐오의  감정을 드러내는게 용인되고 있다는 것이 그 증거입니다.” 

유럽 연합을 탈퇴하기로 한 영국의 결정과 관련된 이야기들과 우파 언론의 무서운 이민자 수용 반대 입장이 사람들이 편향된 시각을 쉽게 드러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했다고 버시가 주장했다.

리버풀 역시 문제에 직면하였다리버풀은 스스로를 영국의 다른 지역에 비해 이민자에 대해 수용적 태도를 보인다고 자부하고 있다이로 인해 리버풀은 영국 내 다른 도시들과 충돌이 잦았다.이 것이 시리아에서 영국으로 10여년 전 이민하여 2010년부터 리버풀에서 거주 중인 의사 라드만 알바르반디(Radwan Albarbandi)는 이 도시에서 대부분의 무슬림 신자는 안전하고 편안함을 느낀다고 주장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리버풀은 영국 내 제일 역사가 오래된 무슬림 공동체가 형성된 지역 중 하나이고영국 내에서 처음으로 모스크가 지어진 도시이다.

이맘(예배를 지도하는 성직자)인 아타바비는 리버풀을 다양성이 시발되고 이를 축복해온 역사가 오래 된 도시라고 묘사하였다그러나 그는 도시의 많은 시민들이 아직도 1989년 리버풀 팬 96명이 사망한 참사인 힐스버러 참사(Hillsborough disaster)를 다룬 뒤 리버풀의 팬들에 의해 불매되고 있는 더 선(The Sun)지를 아직도 거부한다고 지적하였다. “이 곳은 좌파의 색이 짙은 도시입니다.” 그가 말하였다.

경찰은 미국에서 2001년 911 테러가 발생한 이래 리버풀에 위치한 모스크들에 대한 보안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왔다메르세이(Mersey)강 반대편에 위치한 버킨헤드(Birkenhead)지역에 위치한 모스크는 2005년 77일 런던에서 테러사건이 발행한 이후 어떤 사람에 의해 그 건물이 훼손되었다메르세이사이드(Merseyside지역 경찰에 의하면, 2012년에서 2016년 사이 지역에서 일어난 이슬람 혐오 범죄의 수가 75퍼센트 증가하였다.

 

 

image (4).png

 

 

image (5).png


살라는 골을 넣을 때 마다 같은 방식으로 골 세레모니를 진행한다하늘로 두 손을 올린 다음무릎을 꿇어 알라신께 기도한다.
살라는 무슬림 신도들의 마음의 짐을 더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아타바비가 말하였다리버풀의 홈 경기장이 위치한 안필드에는 살라 헌정 노래가 매번 흘러나오고팬들은 그의 얼굴이 그려진 깃발을 들고 다닌다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살라는 어디를 가도 함께 셀카를 찍어 달라고 요청하는 팬들에게 둘러 쌓이곤 한다.

리버풀이 해당 도시를 연고로 하는 두 개의 축구 팀들과 비틀즈의 음악적 고향으로써 얻은 음악적 명성으로 대변되는 도시인만큼이러한 현상은 자연스럽다. “그는 조용하지만 리버풀 유니폼을 입으면 엄청난 영웅으로 변신하는 예측 불가능의 인간입니다.모든 팬들의 꿈을 대변하는 사람이기도 하죠.” 리버풀 팬 단체인 Spirit of Shankly의 회원 제임스 메케나(James McKenna)가 말하였다.

모든 무슬림 신자는 살라를 자랑스러워 합니다,” 리버풀의 알 라흐마 모스크 밖의 좌판대에서 잡화와 다양한 종류의 향수를 판매하고 있는 알리 아덴(Ali Aden)이 말하였다. “우리는 가끔씩 사회에서 소외되어 살아가는 느낌을 받곤 했습니다중동 지역에서 영국으로 온 사람들에게 살라는 자존심의 원천이죠.”

살라 헌정가들 중 하나는 만약 살라가 몇 골을 더 넣는다면나 역시 무슬림 신자로 개종하겠다는 가사를 담고 있다비록 이러한 가사는 비판을 받기도 하였지만전직 축구 선수이자 현재 축구 서포터즈 연합에서 일하고 있는 안와르 우딘(Anwar Uddin)은 이러한 가사가 좋은 의도를 담고 있다고 말하였다

살라의 헌정가 속 가사의 내용과 같은 것들이 무슬림과 영국 시민들 사이의 벽을 허물어줄 수 있습니다.” 그가 사람들이 살라가 알라신께 기도하는 모습을 단순히 바라보는 것 만으로 다른 무슬림 신자들이 기도하는 모습을 보는 것에 대한 사람들의 낙인을 제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살라는 무슬림 사회와 도시 내 다른 사회 사이의 연결고리를 만들어주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아타바비가 말하였다. “살라가 영국 내 무슬림 사회는 극단주의자들보다 살라의 가까이에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줄 수 있어요.” 

첼시(Chelsea)에서 벤치 신세만 지고 영국을 떠난 지 4년만에 다시 돌아와 이루어 낸 살라의 축구 성공기는 그가 무슬림 신자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어 놓은 것만큼 어떤 이들에겐 큰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는 특히 젊은 세대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알바르반디가 말하였다. “당신은 이 사실을 보고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살라가 등장한 이후젊은이들은 좀 더 활동적이고 외향적이며사기가 많이 올라간 모습을 보였습니다살라는 당신이 열심히 노력하여 스스로를 증명해 보이면수염을 기르던 기도를 하던 아무도 당신을 막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입증해 보였어요당신이 노력하는 사람이라면사람들은 당신이 누구든 당신을 존중할 것입니다.”

알 라흐마 사원 밖에선 압둘 아지즈(Abdul Aziz)와 모하메드 야페(Mohamed Yaffe)가 금요 기도를 가기 위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었다야페는 살라의 얘기를 하는 내내 신난 표정이었다야페는 리버풀의 팬이고다른 팬들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영웅에 심취해 는 모습을 보였다그러나 아지즈는 야페와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이군요”, 그가 말했다.

야페가 아지즈를 연민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았다. “아지즈는 에버톤(Everton)의 팬이에요.” 야페가 말하며에버톤과 리버풀이 라이벌 관계의 두 축구 클럽임을 덧붙였다아지즈는 미소를 지으며살라가 에버톤과의 경기에서 골을 기록하지 않는 이상살라의 행보를 응원하며 그의 선전에 기뻐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살라가 메꾼 거리감이 하나 있다. “(종교적신념이 무엇보다 우선시하는 것이죠.” 아지즈가 말하였다.

 

 

[번역기사 by 김혜진] 

[기사 원문보기]


[유은서 기자 afn@africanews.co.kr]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아프리카뉴스 & africa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