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케냐, 코로나19 관련 양·다자 협력 지속하기로

기사입력 2020.07.14 10:10 조회수 16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강경화 외교장관은 6월 15일 오후 레이첼 오마모(Raychelle Omamo) 케냐 외교장관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양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대응해 나가는 과정에서 케냐에 대한 진단키트·마스크 등 우리의 인도적 지원과 우리 국민들의 귀국 지원을 위한 케냐의 협조 사례 등을 통해 긴밀한 양국 관계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오마모 장관은 "한국 정부와 민간에서 케냐에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방역물자를 적시에 지원해 준 데 대해 감사하다”라고 하면서, “이뿐만 아니라 한국이 성공적이고 전문적인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해 주어서 케냐의 코로나19 대응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 장관은 "케냐를 포함한 아프리카 국가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양자 차원의 인도적 지원 및 K-방역 웹세미나 개최  등의 경험 공유를 통해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오마모 장관은 케냐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통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학교 개학 등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속 일상 복귀 현황을 문의했으며, 강 장관은 한국은 철저한 감염자 추적 및 위생 수칙을 준수하면서 등교 및 상업시설 운영을 지속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장관은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과 보건 협력을 위해 앞으로 유엔 등의 국제기구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강 장관은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이동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케냐 정부가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덕분에 우리 국민들이 무사히 귀국할 수 있었다”고 하며 케냐내 우리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오마모 장관의 관심을 당부했다.



[자료제공 :(www.korea.kr)]

[노진영 기자 gfound@gfound.or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아프리카뉴스 & africa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