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여행자들의 나라, 마다가스카르

55개의 조각으로 이루어진 모자이크, 아프리카
기사입력 2022.01.29 23:03 조회수 184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바오밥나무와 은하수.jpg

ⓒ 신미식

55개의 조각으로 이루어진 모자이크, 아프리카

 

제목: 시간여행자들의 나라, 마다가스카르

 

IMG_2949.JPG

ⓒ 신미식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섬에 세워진 나라인 마다가스카르(Republic of Madagascar)는 아프리카 동부 인도양에 위치한 그림 같은 섬이다. 남한의 6배에 달하는 크기로, 인구는 2,500만 명으로 인구밀도가 낮은 편이다. 반세기(1896-1960) 동안 프랑스의 식민지배의 영향으로 말라가시어(마다가스카르어)와 프랑스어가 공용어로 쓰이고 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치열한 독립운동 끝에 1960, 독립을 쟁취하고 자치 공화국으로 출범했지만 여야 갈등이 심한 정국 탓에 경제성장이 더딘 편이다. 중심 산업은 농업으로, 전 세계 바닐라의 80%가 마다가스카르에서 나올 정도로 주요 바닐라 생산국이다.

 

IMG_3814.JPG

ⓒ 신미식

인도네시아에서 이주해온 말레이 계통의 후손들로, 얼굴에 아시아인과 아프리카인의 특성을 모두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다. 남동 아시아에서 키우던 쌀을 가지고 들어와 주식이 되었고 밥과 반찬을 곁들여 먹는 밥상 풍경에서 한국 사람으로써 익숙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젊은 층 사이에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K-Pop 축제, 한국 영화제가 개최되는 등 한류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2020년 수도 안타나나리보 국립대학교에는 인도양 아프리카 지역 최초로 세종학당이 설립될 정도로 한류가 더욱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다.

 

IMG_3282.JPG

ⓒ 신미식

우리에겐 소설 어린 왕자(The Little Prince)를 통해 익숙해진 바오밥 나무는 전세계 8종 중 6종의 원산지가 마다가스카르일 정도로 상징적이다. 다양한 환경의 생육지가 있는 대륙의 축소판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을 만큼 열대 기후부터 사막 기후까지 다양한 기후 형태를 경험할 수 있다. 섬나라라는 특성 상 마다가스카르에서만 서식하는 특이종이 많고 세계 생명종의 5%의 서식지인 만큼, 생태학적으로 풍부한 자원을 가진 생태계의 보고라고 할 수 있다

 

KakaoTalk_20210716_124011379.jpg

ⓒ 조용문

그러나 최근 농사를 위한 산림 벌채로 서식지 파괴 및 사막화 현상의 문제가 대두되기 시작했고, 이에 기후변화에 직격탄을 맞은 남부 고원 지방에서는 전례 없는 가뭄을 맞이했다. 역대 최장의 건기와 급격히 진행되고 있는 사막화 현상으로, 40년 만에 찾아온 역대 최악의 가뭄은 3년 전부터 서서히 시작되어 남부 지역에서만 114만 명이 식량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WFP는 소식을 전했다

 

KakaoTalk_20210716_125421779_17.jpg

ⓒ 조용문

 

이러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마다가스카르는 2017년부터 SDGs(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마다가스카르 남부가 기후변화의 위협에 직면한 2019, 기후변화에 대한 대처를 위한 개별 행동을 촉구함과 연대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아프리카뉴스 기자 gfound@gfound.or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아프리카뉴스 & africa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BEST 뉴스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