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비상

Photographer Shin MiSik
기사입력 2022.02.03 19:15 조회수 17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jpg

 

한 장의 사진에는 수 없이 많은 셔터소리와

그 셔터소리를 가슴으로 간직하는 사진가의 노력이 들어가 있다.

우리가 무심히 보는 그 많은 사진들은 어쩌면 죽음을 무릅쓰고 촬영한 사진가의 노력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에티오피아 시미엔산의 진바폭포는 그 길이가 자그마치 500m에 이른다.

산 정상에서 떨어지는 장엄한 폭포의 모습은 인간이 자연 앞에 얼마나 미약한 존재인가를 느끼게 한다.

그 폭포위를 날아다니는 독수리의 모습은 우아하다.

날개를 펼친채 바람만으로 방향을 조절하는 독수리가 내 눈 아래에서 유유히 날아다닌다.

카메라의 렌즈는 끝없이 새를 쫓고 셀수 없이 눌렀던 많은 셔터는 아름다운 사진을 담아냈다.

발아래를 보면 현기증이 날만큼 아찔한 절벽이지만 내가 보는 것은 한마리의 독수리다.

가끔 죽음 보다 더 격렬하게 끌어당기는 운명 같은 순간이 있다.

나에겐 이 한장의 사진이 모든 사람의 반대를 무릅쓰고 담고 싶었던 운명 같은 순간이다.

 

-에티오피아 시미엔산에서, 지금은 청파동

 

 

 

[출처] 비상|작성자 신미식

http://https://blog.naver.com/sapawind/221094733459

[아프리카뉴스 기자 gfound@gfound.or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아프리카뉴스 & africa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