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가족사진이 주는 인연

기사입력 2022.06.14 13:35 조회수 13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02.jpg

 

002-1.jpg

 

2011년 처음으로 에티오피아에서 가족사진 촬영을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대략 1,500가족의 사진을 찍었다.

 

다시 그 지역을 방문 할때 사진을 찍었던 가족의 집을 방문할 때가 있다.

 

2015년 찾아간 집안에 걸려있던 가족사진.

 

어두운 방안이지만 문을 열면 정면에 사진이 보인다.

 

그동안 아이는 많이 자랐고 함께 옆자리의 할머니는 시력을 잃었다.

 

사진이 무엇인가?

 

사진이 무슨 말을 하는가?

 

세월의 흐름을 말해주는 것은 사진이다.

 

그 사진이 주는 말없는 진실은 사진의 가치를 말해준다.

 

다시 만난 가족들은 이제 나와도 가족 같은 느낌으로 살갑게 대한다.

 

쑥쓰러워하던 아이는 슬며시 다가와 내 손을 잡는다.

 

작은 속에서 전해지던 감정의 온기.

 

그 온기가 주는 말없는 친숙함.

 

그렇게 사진은 인연과 인연을 이어주는 역할을 한다.

 

 

 

-에티오피아에서, 지금은 청파동

 

[출처] 가족사진이 주는 인연   |작성자 신미식   |2015.02.25

 

https://blog.naver.com/sapawind/220282856047

 

 

 

[아프리카뉴스 기자 afnnkorea@gmail.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아프리카뉴스 & africa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