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심장의 언어

기사입력 2022.06.27 09:39 조회수 92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jpg

 

마다가스카르에서 돌아온지 한 달이 다 되어간다.

 

그런데 난 사진을 정리하지 못하고 있다.

 

아니 어쩌면 외면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컴퓨터 하드에 숨겨 놓은 사진들을 풀어낼 자신이 없다.

 

왜 그런지는 알 수 없지만 사진을 보는 것도 그 사진을 골라 코멘트를 다는 것도 어렵다.

 

세월이 더해질수록 사진이 어렵고 아프게 다가온다.

 

한 장의 사진을 선별하는 작업은 내 안에 박힌 가시를 뽑는 것 만큼이나 신중하고 두렵다.

 

컴퓨터에 있는 사진을 보는것 조차도 힘이든다.

 

나에게 사진은 뭘까?

 

너무나 쉽게 찍어왔던 지난 날들의 자유로움이 나에겐 없다.

 

그래서 더 사진을 들여다 볼 엄두가 나지 않는 것인지도 모른다.

 

다들 나처럼 변해가는걸까?

 

오늘 오랜만에 이번 여행에서 찍은 사진 한 장을 꺼냈다.

 

한참을 보고있는데, 가슴이 먹먹해진다.

 

왜 그런걸까?

 

아이와 함께 바다를 걷는 나를 상상한다.

 

마다가스카르의 바다는 어머니의 품을 담았다.

 

차갑지도 않고 거세지도 않다.

 

언제나 같은 자리에서 나를 반긴다.

 

내 어머니가 그랬던 것처럼.

 

이 작은 아이를 보면서 그 시절 내가 떠올랐는지도 모른다.

 

사진을 찍는 행위는 차가운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게 아니라 뜨거운 심장을 누르는 것이다.

 

오늘 이 사진을 꺼내고나면 얼마나 더 시간이 지나야 마음 펀하게 작업을 할 지 모르겠다.

 

내 스스로 그 시간을 기다린다.

 

알 수 없는 그 먹먹한 기다림의 시간.

 

-마다가스카르에서, 지금은 청파동

 

[출처] 심장의 언어  |작성자 신미식   |2016.07.08

 

https://blog.naver.com/sapawind/220756890873

[아프리카뉴스 기자 afnnkorea@gmail.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아프리카뉴스 & africa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