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종합

종합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마다가스카르 도아마시나 인근의 마을 아이들이 사이클론으로 인해 파괴된 집 잔해 살펴보고 있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마다가스카르 도아마시나 인근의 마을 아이들이 사이클론으로 인해 파괴된 집 잔해 살펴보고 있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마다가스카르 남부 주민들이 씨앗 나눔을 통해 받은 콩 씨앗을 들고 있다. 3월은 마다가스카르에서 콩을 재배하기 가장 적합한 시기이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마다가스카르 남부 주민들이 씨앗 나눔을 통해 받은 콩 씨앗을 들고 있다. 3월은 마다가스카르에서 콩을 재배하기 가장 적합한 시기이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기후변화로 인한 기록적 가뭄으로 심각한 기근을 겪고 있는 마다가스카르 남부의 암불루쿠히(Ambolokohy) 마을에서 옥수수가 성공적으로 재배되고 있다. 한편 마다가스카르는 최근 기근으로 인해 5세 미만 영양실조 영유아가 50만까지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기후변화로 인한 기록적 가뭄으로 심각한 기근을 겪고 있는 마다가스카르 남부의 암불루쿠히(Ambolokohy) 마을에서 옥수수가 성공적으로 재배되고 있다. 한편 마다가스카르는 최근 기근으로 인해 5세 미만 영양실조 영유아가 50만까지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마다가스카르 남부에 닥친 가문에 대한 해결책으로 주민들이 빗물저장탱크를 건축하고 있다. 마다가스카르는 2년 연속 평균 강수량이 예년의 60%에 그치고 있어, 30년만의 최악의 가뭄으로 평가되고 있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마다가스카르 남부에 닥친 가문에 대한 해결책으로 주민들이 빗물저장탱크를 건축하고 있다. 마다가스카르는 2년 연속 평균 강수량이 예년의 60%에 그치고 있어, 30년만의 최악의 가뭄으로 평가되고 있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사이클론 바치라이(Batsirai)와 엠나티(Emnati)가 지나간 마난자리(Manajari) 지역의 교회와 학교의 지붕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괴되었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사이클론 바치라이(Batsirai)와 엠나티(Emnati)가 지나간 마난자리(Manajari) 지역의 교회와 학교의 지붕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괴되었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afnnkorea@gmail.com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마다가스카르 역대 두번째로 강력했던 사이클론 바치라이(Batsirai, 2022년 2월)가 지나간 남동부 해안도시 건물의 80%이상이 전파 또는 반파되어 성한 건물을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무엇보다 교육시설에 피해가 커 학생들이 다시 학교로 돌아올 날을 기약할 수 없는 실정이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han.jang@gfound.org   ⓒ 2022. Cho Yong Moon all rights reserved.   마다가스카르 역대 두번째로 강력했던 사이클론 바치라이(Batsirai, 2022년 2월)가 지나간 남동부 해안도시 건물의 80%이상이 전파 또는 반파되어 성한 건물을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무엇보다 교육시설에 피해가 커 학생들이 다시 학교로 돌아올 날을 기약할 수 없는 실정이다.     (사진=조용문 FA)     장한 기자 han.jang@gfound.org  

<
>

에세이

에세이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