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고백

기사입력 2022.02.28 21:30 조회수 71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jpg

 

2.jpg

 

마음을 열면 다가오는 아이들. 

그 아이들의 미소에, 그 아이들의 장난스러움에, 그 아이들의 소리에 나를 맡겨 본다.

나는 언제 부터 아프리카를 가슴에 품었던가?

나도 이해할 수 없는 운명으로 다가온 아이들의 눈동자.

그 빛나는 아름다움을,

그 빛나는 행복함을,

오래도록 지켜줄 수 있다면.

그럴 수 있다면......결국 내 행복도 함께 이뤄지는 것이다.

아프리카를 다녀오면 내 안에 존재하는 묵은 욕망들이 조금은 떨어져 나가는 것을 느낀다.

욕심으로 살아온 시간,

남에게 나를 숨기며 살아온 시간,

아닌것 처럼 웅크린 내 감정들,

결국 속물인 내 모습을 조금이나마 참회하는 시간이다.

그래서 난 그렇게 아프리카로 가는 것인지도 모른다.

남들이 눈치 채지 못하게 나를 스스로 포장한다.

그 포장을 벗겨내면 나는 얼마나 부족한 존재인가?

많은 사람들에게 미안하고 죄송스럽고 부끄럽다.

그리고 한없이 고맙고, 또 고맙다.

온전히 나를 믿는 사람들에겐 더욱 그렇다.

나는 존경 받아야 할 존재는 분명 아니다.

나에게 진심이있다면 그것은 아프리카에 대한 마음일 것이다.

 

이번 에티오피아의 여행을 통해 조금 더 나를 내려놓는 시간이 되길 간절히 바래본다.

 

-아프리카에서, 지금은 청파동


[김채림 기자 afnnkorea@gmail.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아프리카뉴스 & africa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BEST 뉴스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